내가 너를 지명하였다

                  2019년 2월 10일

사람들이 수군거린다. 

사람들이 원하던 그 자리. 

서로 사로 가고 싶어서 눈치만 보고 있던 그 자리

그런데 막상 그 자리에 앉은 사람은 도대체 알 수도 없고

납득할 수도 없는 그런 초라한 자가 

너무도 귀한 나리에 앉아있는 것을 보고선 

사람들마다 한 소리씩 한다. 

 

“또 낙하산이네...” 

“난 절대 인정할 수 없어!”

“이젠 정말 참을 수가 없어. 난 직접 따질 거야..” 

 

그러나 아무도 그 앞에 나가서 잘못된 인사를 했다고 따질 수 있는 자가 없다. 

그랬다간 큰 불호령이 날 것이다. 그 분의 권세 앞에...

 

그렇게 누구도 납득할 수 없고

아무도 생각할 수 없는 

그 자리에 어처구니 없이 내가 앉아 있다. 

난 자격이 없는데...

난 감당할 수 조차 없는데...

 

그 자리 위에 명찰 앞에 써 있는 한 문장. 

“천지를 지으신 하나님의 이름으로

  모든 죄를 속되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 

  그리고 계속 함께 동역할 성령님의 이름으로 

  내가 000를 지명핬노라!“

로고스

교회 (510) 770-9191

 Cell (510) 541-6462

e-mail : sori73@gmail.com

주소: 42329 Osgood Rd., Unit E

             Fremont, CA 94539

  • YouTube Social  Icon
  • Blogger Social Icon
  • flickr