기다림

         2019년 12월 15일

성탄의 계절.

난 또다시 나의 구원자, 나의 메시야를 

기다린다. 

 

매일 같이 만나는 연인이 

특별한 기념일을 기다리듯이

오랫동안 떨어져 있어 편지로만 왕래하던 친구가 

드디어 상봉하듯

해마다 오는 성탄이지만 

성탄의 계절, 난 또다시 나의 메시야, 나의 주님을 기다린다. 

 

사랑하는 사람을 부모에게 소개시키듯

비밀히 만나는 연인을 친한 친구에게 소개시키듯 

난 온 식구들과 친구들을 초대하여 

나의 주님을 맞이하고 싶다. 

나의 메시야를 맞이하고 싶다. 

 

기다리는 매 순간은 

설레임과 동시에 얼마간의 두려움이 깃든다. 

혹시나 못 오지는 아니하실까

혹시나 늦게 오시면 어떡하나

그렇기 때문에 기다리는 매 순간은 

기도의 시간이다. 

 

기다리는 그 분, 나의 메시야가 

함께 기다리는 우리 집, 우리 모임에 

꼭 오시기를 기도하면서 

난 오늘도 나의 주님을 기다린다.